산후풍
산후풍은 지형상, 체질특성상 우리나라와 동양계의 여성만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풍토병이라고 볼 수 있다.

한때 원정출산의 붐이 일었을 때 대부분 해외에서 아기를 출산한 경우 제대로 된 산후조리보다는 출산당일부터 여름철일 경우 찬물샤워를 하고 차가운 오렌지 쥬스를 마시며 활동을 하게 되면서 국내로 돌아와 오랜기간 산후풍 증상으로 고생하고 고통스러워 하는 여성들이 늘었다.

산후풍은 여성이 아이를 출산 후 제대로 몸조리를 못했을 때 뼈 마디마디가 쑤신 것을 말한다.

산후풍은 하나의 질환이기 보다는 여러 가지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는 것으로 머리가 무겁고, 쉽게 피로하고 매사에 싫증이 나고 몸이 노곤하고 권태롭고 머리, 팔, 다리, 허리 등 몸의 모든 관절부위가 저리고 아프다.

또한 현기증이 잘생기고 신체가 전반적으로 나른하고 쑤시며 아프고 산후에 어혈이 제거되지 않고 경락에 머물러 산후 월경이 색깔이 자혹색이고 양이 적으며 아픈곳을 누르면 통증이 심하거나 맥이 거칠면서 느리다.

원인은 주로 산모수유에 따르는 체력소모와 출산 후 정신적, 신체적으로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에 발병한다.

산후풍의 원인과 치료
혈체
(血滯)
산후에 어혈이 제거되지 않고 경락에 머물러 유발된다.
산후오로의 색이 자혹색이고 양이 적으며 아픈 곳을 누르면 통증이 심하거나 맥이 거칠면서 느리고 전신이 쑤시고 아프다.
자궁수축을 도와 어혈을 풀고 경락의 순환을 도와준다.
혈허
(血虛)
산후에 대량의 출혈이 나오게 되면서 피부와 혈맥이 치밀하지 못하고 약해져 통증을 느끼게 된다.
아픈 곳을 누르게 되면 통증이 감소되고 시원한 느낌을 받는다.
부족해진 기와 혈을 보해주면서 전신순환을 원활히 한다.
혈풍
(血風)
산후에 어혈이 제거되지 않고 허한 상태에서 외부의 풍한(風寒), 풍습(風濕) 등의 사기(邪氣)에 노출되어 피부와 경락, 장기 등에 정체되어 증상을 나타내게 된다.
아픈 곳을 누르게 되면 통증이 심해지고 두통, 요통, 관절통 및 통증 부위에 냉감(冷感)을 동반한다.
풍한습(風寒濕)의 나쁜 기운을 풀어 경락과 장부의 원활한 순환을 돕는다.
산후풍의 올바른 산후조리법

산후조리는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와 일본에만 있는 독특한 풍습이다.

산후조리는 우리의 기후와 풍토, 식습관에 따른 생활의 지혜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탄수화물 위주의 식생활과 뚜려한 기후 변화로 여성들이 냉증이 나타나기 쉽기 때문에 출산 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후유증이 많이 발생한다.

옛날부터 출산 후에는 금줄을 쳐서 외부인의 출입을 금하거나 바람을 쐬지 않는 것도 산모와 아기의 건강을 위해서 한 일이며 특히 찬물에 손발을 넣거나 냉수나 찬바람을 피하게 한 것도 모두 산후풍 예방을 위한 조치다.

일반적으로 산후관리의 기간은
1차 조리기간으로 출산 후 3 X 7일 21일을 잡고
2차 산후조리기간으로 100일 잡는다.

1차산후조리기간 = 3 X 7일 [21일]

2차산후조리기간 = [100일]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