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에 대한 잘못된 상식
방은 무조건 뜨겁게, 땀은 되도록 많이 낸다?

산모가 땀을 적당히 내는 것은 산후비만이나 산후부종예방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뜨끈뜨근한 방에서 땀을 내거나 지져야한다.'는 통념을 좇아 땀을 너무 내면 탈진이 될 수 있다.

산모가 있는 방은 신생아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21~23도의 온도와 40~60%의 습도 적당하다.

한여름에는 너무 더우면 직접 살에 닿지 않도록 간접적으로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을 쐬는 것이 낫다.

온도가 너무 낮거나 높으면 신생아가 에너지를 체온유지에 사용하기 때문에 발육을 잘 하지 못한다.

땀을 낼 때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골고루 상체보다는 냉하가 쉬운 하체에 옷을 두껍게 입고 양말을 반드시 신는다.

출산 후 며칠 간은 무조건 누워있는다?

정상분만은 다음날부터, 제왕절개의 경우는 2~3일 뒤부터는 힘이 들더라도 누워있지말고 일어나서 가볍게 몸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피로감과 통증 때문에 출산 후 며칠간은 누워만 있으려는 산모가 많은데 이럴 경우 자궁과 골반 내의 어혈배출이 원활해지지 못함으로 회복이 더뎌질 수 있다.

출산 후 한 달간은 몸에 물도 대지 않는다?

출산 후 이르면 이틀째부터 따뜻한 물로 5~10분 정도 가볍게 샤워하는 게 좋다.

몸을 청결히 하는 것이 염증 예방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산후 2주부터는 온수로 목욕도 가능하다.

다만 전신목욕은 자궁경부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4~6주 후에 하는 것이 좋다.

또 머리를 감기 위해 상체를 앞으로 숙이면 현기증과 자궁과 허리에 무리가 갈 수도 있다.

샤워기를 이용해 간단하게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산후 부기를 빼는데 호박과 가물치가 좋다?

산후 보약인양 달여 먹이게 되는데 오히려 지나치게 먹게 되면 과도한 이뇨작용으로 산후 약해진 신장과 자궁 기능을 상하게 할 수 있다.

가물치의 경우도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어서 기허(氣虛)하면서 몸이 차가운 산모에게는 적당하지 않다.

산후에는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하는데 차가운 성질을 가진 음식을 상복하면 산후조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산후부종은 자궁수축을 통해서 어혈을 풀어내면서 개선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출산이후에는 적절한 산후조리약을 통해서 건강한 회복을 하는 것이 좋다.

산후에는 고기로 영양을 보충한다?

산후 7일 이내에는 자궁 속에 어혈이 남아 있으므로 음식을 먹을때 육류의 기름진 부위나 밀가루, 인스턴트 등을 섭취할 경우 어혈의 배출에 방해가 된다.

반드시 미역국을 먹는 것이 좋다.

미역국은 새살이 나는 것을 돕고 신경통을 예방하여 부기를 빼주고 염증을 예방하는데 효과가 있어 출산 후 회복기의 여성에게는 가장 좋은 음식이나, 다만 수유를 하는 여성들의 경우 미역에 해산물 쇠고기 등을 넣어 먹으면 혈액생성과 수유에 도움이 된다.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